[미주 중앙일보] 한국 바이오 기업 메릴랜드 진출 환영

김은정 기자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9/22 15:18

제2차 웨비나 성료한미생명과학인협회(KAPAL 카팔, 회장 오윤석)와 한국 보건산업진흥원 미국지사가 16일 개최한 웹세미나에 140여 명 참가자가 몰렸다.
웹세미나 주제가 ‘한국 바이오 기업이 메릴랜드에 진출하기 위한 전략과 이점’이었던 만큼, 메릴랜드주 상무부의 프레젠테이션에 관심이 집중됐다. 또한 이미 메릴랜드에 정착해 성장하고 있는 네오이뮨텍(NeoImmuneTech), KCRN 리서치, 테라이뮨(TeraImmue)사 관계자들이 현실적인 조언과 사례 등을 발표해 호응을 얻었다.

주 상무부의 어네스트 챈도나 박사(생명과학 비지니스 개발부 매니저)와 펠리시아 풀램 (국제 투자/교역 아시아 담당) 매니저가 준비한 38장 분량의 슬라이드는 한국 바이오 기업의 메릴랜드 진출과 관련 기초 정보를 제공했다.
메릴랜드는 미 동부 바이오 산업의 중심지로 꼽힌다. 동부지역 바이오 산업은 153억 달러의 시장이며 정부 조달 비지니스 규모 또한 13억 달러에 이른다.
메릴랜드는 바이오 관련 전문인력 보유, 박사학위 소지자 집중 지역, 직원 박사학위 소지율 등에서 모두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정부 및 민간 지원금과 세금 공제 혜택도 미주 진출을 타진하는 기업들에 좋은 조건으로 인지됐다.

카팔은 10월 15일 ‘한국 바이오 기업의 캘리포니아주 진출 전략과 혜택’을 주제로 제3차 웨비나를 준비하고 있다.
카팔은 연례 학회나 다양한 세미나, 워크샵, 웨비나 등을 통해 유용한 정보 제공은 물론 한국 기업과 미국 정부 사이의 가교 역할과 네트웍 형성의 장을 꾸준히 제공해오고 있다.
회원 및 3차 웨비나 등록, 웨비나 발표 자료 등은 www.kapal.com 에서 확인할 수 있다.

http://www.koreadaily.com/news/read.asp?art_id=8679362

[약업신문] 진단키트 FDA 긴급사용허가인증에 대한 뜨거운 관심..KAPAL 후속 행사 예고

진단키트 FDA 긴급사용허가인증에 대한 뜨거운 관심..KAPAL 후속 행사 예고

한미생명과학인협회(KAPAL), 미국 FDA 긴급사용허가인증(EUA) 관련 후속 웨비나 마련

이종운 기자 | news@yakup.co.kr

기사입력 2020-05-08 17:36     최종수정 2020-05-08 17:49

 

 

최근 코로나19 진단키트의 미국 FDA 긴급사용허가인증(EUA)에 대한 업계 관심이 높아지면서 관련 주제를 최근 다뤘던 미국 한인과학자 단체의 온라인 세미나 콘텐트가 국내 기업들의 문의 및 요청으로 오는 13일 후속 성격으로 제공될 예정이다.

FDA, 국립보건원(NIH) 등 주요 보건분야 관련기관이 위치한 미국 동부 메릴랜드주를 중심으로 활동하고 있는 한미생명과학인협회(KAPAL)는 오는 13일 (현지시간 12일) ‘재연(Re-Run): 제1회 카팔 온에어 웨비나’를 제공한다고 알렸다.

지난 1일(현지시간 4월30일) KAPAL은 한국보건산업진흥원 미국지사, KOTRA, 메릴랜드 주정부와 공동으로 ‘제1회 카팔 온에어 웨비나’를 개최한 바 있다.

국내 진단키트와 개인보호장비(PPE) 생산기업들은 미국에 진출하기 위한 발빠른 노력을 현재 진행형으로 기울이고 있고, 아울러 미국에서도 관련품의 비중 있는 물량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KAPAL은 지난 1일의 웨비나 주제를 ‘코로나19 진단키트 관련 FDA 긴급사용허가인증(EUA)’으로 정했고, KAPAL의 상임고문역을 맡고 있는 이희민 박사가 EUA 지침과 승인, 등록에 대한 세부 내용을 발표했다.

KAPAL에 따르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협회 사상 처음으로 진행됐던 웨비나의 실 참석자 수는 300여명으로 한국과 미국 지역으로부터의 온라인상 동시 접속이 이뤄졌다.  또한 EUA 신청기업을 대상으로 업체당 일정 금액을 지원하는 미국 현지 프로그램에 대한 정보도 국내 기업들에게 제공됐다.

지난 1일 웨비나에 대한 사후 반응을 토대로 KAPAL은 이전 동영상 콘텐트의 재연과 실시간 질의응답 세션 등을 결합한 후속 행사를 마련했다.  ‘재연(Re-Run: 제1회 카팔 온에어 웨비나’로 명명된 온라인 세미나는 오는 13일 오전 9시(현지시간 기준 12일 오후 8시)에 열릴 예정이다.

“많은 기업과 관계자분들의 문의에 한국시간 기준으로 오는 13일 후속 웨비나를 제공한다”고 전한 KAPAL 오윤석 회장은 “과거 동영상 콘텐트의 재연에 그치지 않고 개인보호장비(PPE)와 관련한 EUA 지원 프로그램 발표 및 실시간 기반의 질의응답 세션 등을 추가적으로 준비했다”고 밝혔다.

 

http://www.yakup.com/news/index.html?mode=view&pmode=&cat=&cat2=&nid=243994

 

[약업신문] 韓 코로나19 진단키트 FDA 긴급승인 위한 웨비나 개최

韓 코로나19 진단키트 FDA 긴급승인 위한 웨비나 개최

5월 1일 오전9시…FDA 30년 경력 이희민 박사 발표 예정

이승덕 기자 | duck4775@yakup.com

기사입력 2020-04-28 09:38     최종수정 2020-04-28 10:01
한국보건산업진흥원 미국지사(지사장 오종희)는 한국기업 진단키트 제품의 FDA 긴급사용승인(EUA)을 취득에 도움을 주기 위해 웨비나를 기획했다고 28일 밝혔다.

웨비나 주제는 ‘코로나19 진단키트 생산기업을 위한 미국FDA 긴급사용승인 인증취득 온라인설명회’로 5월 1일 오전 9시~10시30분(한국시간)에 열린다.

코로나바이러스-19(COVID-19)의 세계적 대유행에서 진단키트, 개인방호장비, 인공호흡기 등 기타장비에 대한 미국 내 공급이 매우 부족한 상황으로, 미국 FDA는 이들 제품에 대한 긴급사용승인(EUA) 제도를 도입해 신속하게 이들 제품을 시장에 공급하려 하고 있다.
지난 26일(미국시간) 미국 FDA 긴급사용승인(EUA)를 취득 한 진단키트 종류는 49개로, 그중 한국산 제품은 오상헬쓰케어(제품명: GeneFinder COVID-19 Plus RealAmp Kit, 4월18일 승인 취득), 씨젠(제품명: Allplex 2019-nCoV Assay, 4월21일 승인 취득), SD바이오센서(제품명: STANDARD M nCoV Real-Time Detection Kit, 4월23일 승인 취득) 등 3개 기업체이다.
이에 대해 보건산업진흥원은 “코로나19 방역의 최대 모범국이자 우수한 진단키트 제품을 다수 보유한 국가로서는 저조한 실적”이라며 “한국 기업의 진단키트 제품의 FDA 긴급사용 취득을 지원하기 위해 웨비나를 기획했다”고 밝혔다.
웨비나는 미국 워싱톤디시를 중심으로 활동 중인 한미생명과학자협회(KAPAL. 회장 오윤석), KOTRA 워싱톤디시 무역관과 합동으로 준비되며, FDA에서 관련분야에서 30년 이상 근무했던 이희민 박사가 발표할 예정이다.
등록은 해당 사이트(URL:http://bit.ly/2KtlByF )에서 무료로 할 수 있으며, Q&A도 준비돼 있다.
진흥원은 “이번 웨비나를 통해서 향후 긴급사용승인을 요청할 기업이나 현재 프로세스를 진행 중인 기업이 사전에 관련 정보와 신속한 승인 취득을 위한 팁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진흥원 미국지사는 향후 FDA 긴급사용승인을 받은 제품들을 원하는 미국 내 바이어들에게 관련 정보를  적극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MDBiz News] A coalition of Korean American life science leaders aims to save lives in Maryland

By Soo Koo / March 05, 2020

Guest feature: Soo Koo is the communications director for the Governor’s Office of Community Initiatives. Follow along with GOCI on Facebook and Twitter.

When a group of prominent Korean American doctors in life sciences collaborated to establish a nonprofit in the United States, they chose Rockville, Maryland as their headquarters.

“Maryland is one of the most innovative states in the country, home for the National Institute of Health where many of our members work, and close to the nation’s capital where related laws and regulations are decided,” said Luke Oh, President of Korean-American Professionals in Life Sciences (KAPAL). “Maryland was a natural conclusion.”

Today, KAPAL runs a coalition of leading individuals and organizations in life sciences including hundreds of participants from government entities – National Institute of Health, Federal Drug Administration, U.S. Patent and Trademark Office, and Uniformed Services University of the Health Sciences, the private sector, and universities – and more than 30 other partners, such as the Maryland Department of Commerce and the Institute for Bioscience and Biotechnology Research at University of Maryland.

Through annual conferences and informational panels, KAPAL promotes knowledge and experience-sharing among professionals in life sciences, bio-health, biotech, biopharmaceutical, and biomedical areas, as well as health IT, medical device, and vaccine developments. Their work requires a solid grasp of both state and federal regulations in the life sciences and innovating new technologies or medicines. Their work has boosted the life sciences businesses in our state and aims to save the lives of Marylanders as innovations enter into new markets.

The focus of KAPAL is to build a network of partners who collaborate across Maryland, the United States, and Korea, for both research and development and commerce. This international collaboration adds a new perspective and advances Maryland’s life sciences industry.

KAPAL’s vision for Maryland is promising for the future generation of life science leaders given that the organization offers various opportunities to present their ideas to leadership and offers them awards and mentoring programs.

“We aim to change Maryland for the better and make Maryland stronger through international exchange regarding life sciences,” said Oh. “I firmly believe that our future depends on bio-innovation and we are proud to serve talented, enthusiastic Korean Americans in these fields who are also interested in the well-being of Marylanders.”

[미주 중앙일보] “미국 바이오 중심지, 메릴랜드 락빌에 한인 생명과학자들 모였다”

김은정 기자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6/12 13:31

제6회 바이오포럼 성황리에 열려
370명 참가, 한국으로 웨비나 송출 ‘관심’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 관련 유익한 정보 나눠

바이오포럼 미국 현지 참석자들과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했다.

한미생명과학인협회(회장 오윤석 박사)와 주미대한민국대사관 및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공동주최한 바이오포럼이 지난 6일 오후 락빌 소재 바이오 과학기술 연구소 (IBBR) 대강당에서 개최됐다. 

포럼에서는 바이오 분야 내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 활용 사례와 더불어 한국 및 미국의 보건산업 관련 신생 또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미국진출시 필요한 지적재산권과 관련된 실질적인 정보가 제공됐다. 

생명과학분야 기업인, 연구자 및 현지 전문가 등 총 370명의 등록자 가운데 250명은 한국측 참여자들이었다. 이들은13시간이라는 시차에도 불구하고 실시간 송출 웨비나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며 높은 관심을 드러냈다. 

장영진 주미 경제공사는 환영사를 통해 “어려운 경제상황속에서도 유일하게 고속성장하고 있고, 앞으로도 대한민국이 가장 글로벌한 경쟁력을 가질 수 있는 분야가 생명공학이다. 바이오포럼이 세계적 기술 경쟁력을 가진 바이오, 제약기업들의 글로벌 진출에 도움이 되는 행사로 지속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첫 발표자는 에릭 스탈버그 ‘프레드릭 국립암센터’ 디렉터로서, 그는 “암연구 및 치료를 위한 정보과학 및 관련 기술”이란 제목으로 최근 동향과 전망에 대해 발표했다. 또한 가속화되고 있는 빅데이터 및 머신러닝을 활용하여 미연방국가연구소, 제약회사, 바이오 연구자 등 3자 간 협력으로 환자 중심의 새로운 항암치료제를 개발하는 모델에 대해 논의했다.

이어 이선희 재미한인변호사협회 고문변호사는 ‘미국진출 및 라이센싱과 관련된 지적재산권의 활용법 및 전략’이란 주제로 생명과학 기술분야의 특성이 반영된 기술이전, 공동연구 개발, 특허 라이센싱 계약 구조 등을 최근 통계를 활용해 확인시켜주고 미국진출 사례를 소개했다. 또한 라이센싱이나 공동개발계약을 협상, 체결하는데 필요한 특허와 관련된 주요 이슈에 대해 질의응답하며 한국측 참석자들의 기대에 부응했다. 

한편, 주미대사관 관계자는 미국내 한국 바이오 제품의 인허가 절차, 특허 준비 및 진출 사례 등 미국 현지 정보를 웨비나 형식으로 지속적으로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오윤석 한미생명과학인 협회 회장은 “필요한 주제에 관한 포럼을 거리와 시간에 구애 받지 않는 웨비나 형태로 제공한 것이 한국에 있는 분들에게 많이 도움이 됐다. 지속적으로 중재 역할을 잘 감당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http://www.koreadaily.com/news/read.asp?art_id=7326292